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병덕 후보, 원도심 미래 청사진 제시

기사승인 2024.02.28  14:33:05

공유
default_news_ad1

- 올드타운 원도심 골드타운으로 전환…역세권 중심 복합개발 추진

제22대 총선에 출마하는 강병덕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30년 초과 노후 건축물이 58.6%나 되는 원도심은 1989년 시 승격 이후 더욱 쇠퇴하고 있다”고 주장,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하남시청 역 주변 지역에 `역세권 복합용도개발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용적률이 최대 700%까지 적용되는 `역세권 고밀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21년 1월 역세권 복합용도개발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대상에 일반주거지역을 포함하고, 지구단위계획으로 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완화하겠다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했다.

강 예비후보는 이와 관련해서 “국토계획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하남시청 역 주변 ‘역세권 복합용도개발 지구단위계획’으로 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해 현재 220-250%의 용적률을 최대 700%까지 높이고 그린상가를 포함한 지상 40층 내외의 공동주택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이를 위해서는 먼저 경기도의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서울시의 경우 2019년 조례 제정 이후 5번에 걸쳐 관련 조례를 개정하면서, 역세권 활성화 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경기도의 구체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아울러 강 예비후보는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필요성은 경기도에서도 공감하고 있음을 담당 주무관과의 대화를 통해 확인했다”며 “이번 총선 이후 경기도와 협의해 역세권의 정의와 범위, 사업 대상, 대상지 유형, 공공기여 기준 등 세부 기준을 담은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또한 “하남시에도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역세권 복합용도개발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역세권 고밀개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세부적인 실행계획도 덧붙였다.

강 예비후보는 “원도심으로 진입하는 하남시청 역 주변에 40층 규모의 그린상가와 공동주택이 건립되면, 주변 지역의 부가가치가 함께 높아지고, 점차 원도심 전체로 민간투자자들의 투자 확대가 이어져 주거·상업·업무 등의 기능을 결합한 복합적인 개발이 가속화될 수 있다”며 이번 역세권 복합용도개발 사업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강 예비후보는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역세권 고밀개발 사업은 원도심이 진화하는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올드타운 원도심을 점차 골드타운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