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사리경정장 후문 막아달라” 주민 집회

기사승인 2024.04.13  19:12:30

공유
default_news_ad1

- 벚꽃철 관광인파 급증 교통마비 야기…주민들 "오후 경매시장 참여에 지장”

하남 미사리경정장 인근 주민들이 13일 오후 2시 미사경정장 후문에서 집회를 열고 한시적으로라도 경정장 후문을 막아달라며 길거리 항의 집회를 가졌다.(사진은 집회를 열고있는 미사주민들/ 제공 미사2통장)

하남시 미사동 2통(통장 박유성) 주민들을 비롯한 미사아일랜드(미사섬)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 50여 명은 이날 집회를 통해 최근 벚꽃 관람 등 관광 인파가 급증, 이들 차량들로 교통혼잡을 야기하고 있어 농작물 경매 참여 수송에 지장을 받고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들 관광 차량들로 인해 미사아일랜드 관문인 경정장 후문 일대가 병목현상으로 평소보다 40분가량 지체되는 교통마비 현상을 초래하고 있다.

특히 가락공판장이나 구리시장 오후 경매가 7시 30분 열리는데 이곳 참여를 위해서는 오후 5시 30분에서 6시까지 농작물 작업을 완료해서 7시까지는 현장에 수송을 마쳐야 한다.

하지만 이곳에서 40분가량 지체되는 현상으로 작업시간을 평소보다 1시간가량 더 당겨야 하는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이로인한 작업의 어려움은 물론 외국인 근로자 고용에도 지장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오후 경매시간대만이라도 경정장 후문을 닫아달라는 주문이다.

주민들은 벚꽃철 뿐만 아니라 최근들어 미사강변도시 아파트단지 입주가 완료된데다 인근 서울시민까지 더해져 이곳 경정공원 일대를 이용하는 차량들이 날이갈수록 교통혼잡을 가중시키고있다는 것. 

주민들은 이날 집회에서 트랙터 10여 대를 동원, “미사리경정장 후문 개방 막아내라”라며 미사경정운영본부를 향해 자신들의 입장을 외쳤다. 이들은 뜻이 관철되지 않으면 미사1통과도 연대해 향후 집회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