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남-광주 맞손, 광역화장장 공동 사용 탄력

기사승인 2024.05.25  16:40:12

공유
default_news_ad1

- 하남시, 내달 광주시와 MOU 체결 예정 시의회에 공동시설 건립 동의안 상정

화장시설이 없어 주민들이 인근 지자체 시설을 이용하는 원정 화장의 불편이 덜 전망이다. 하남시가 광주시와 공동시설 조성 후 함께 사용하자는 방안이 탄력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사진은 봉안시설 등은 있어나 화장시설이 없는 하남시 마루공원 모습/ 제공 하남시)

하남시와 하남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광주시가 추진하는 종합 장사시설 본격 건립에 참여하기 위한 ‘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 동의(안)’을 시의회에 상정했다.

시의회는 내달 3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제330회 정례회를 통해 시가 올린 동의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후 양 자치단체는 6월 중 업무협약(MOU)을 체결할 수순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동의안은 앞서 광주시의회가 종합장사시설을 설치하는데 업무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겠다는 동의안을 통과시킨 후속 절차의 성격이다.

광주시의회는 지난 4월 30일 제305회 2차 본회의를 열고 ‘광주시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 동의안’을 가결했다. 하남시와 공동시설을 건립해 공동으로 사용하자는 취지의 내용인 셈이다.

특히 광역으로 화장장을 설치하면 자원이용의 효율성과 건립비용 경감 등의 이점이 있다. 더불어 공동 건립시 정부보조금 지원도 기대돼 양 자치단체의 공동 추진이 설득력을 사는 이유다.

하남과 광주는 화장장이 없어 인근 성남이나 용인, 심지어 강원도 원주까지 원정 화장을 해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비용 또한 화장시설이 있는 자치단체 주민들에 비해 10~20배까지의 비싼 사용료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광주시는 주민들이 원하는 곳에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위해 6월 1일부터 3개월간 후보지 신청을 접수받는다. 입지선정위원회를 선정해 9월부터 현장확인과 심사를 갖고 타당성 용역을 거쳐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종합장사시설은 10만㎡ 이상으로 화장시설 5기(예비 2기 포함)와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및 주차장과 부대시설을 조성하게된다.

 

 

 

 

 

박필기 기자 ppk9114@hanmail.net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