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억으로 쓰는 역사’ 출판 전시

기사승인 2022.06.28  17:57:08

공유
default_news_ad1

하남시가 추진해 온 하남 아카이브 사업 - 호국영웅 및 가족 구술 채록 프로그램이 마침내 결실을 맺어 ‘기억으로 쓰는 역사’라는 책자로 탄생했다.

시는 지난 25일 하남시미사도서관 4층 미사홀에서 호국 영웅 및 가족 구술 채록집인 ‘기억으로 쓰는 역사’ 출판 기념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다시 추진한 하남 아카이브 사업 - 구술 채록 프로그램 ‘기억으로 쓰는 역사’는 6.25 및 월남전 참전용사, 전몰군경 및 미망인, 독립 유공자 후손 등 나라를 위해 헌신한 호국 영웅들의 역사를 하남의 자료로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하남시 9개 보훈단체로부터 추천받은 인물 15명을 시민 채록가들이 직접 찾아가 보훈의 역사 및 생애사를 기록했다.

이날 출판 기념회에는 6.25 참전용사 등 15명의 호국 영웅 및 가족을 비롯해 김상호 시장, 이현재 시장 당선인, 최종윤 국회의원, 방미숙 시의장, 9개 보훈단체장과 지역 인사, 시민 채록단, 시민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김상호 시장은 축사를 통해 “숨겨진 보물도시 하남의 사람과 자연, 역사와 문화가 구술 채록으로 확장되기를 희망한다”며 “한 사람의 삶을 듣고 기록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텐데 소중한 기록들을 남겨준 호국 영웅 및 가족, 시민 채록단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부터 8월 1일까지 미사도서관 4층 로비와 문화교실에서 호국 영웅 및 가족들의 구술 채록 자료와 일생의 이야기가 담긴 사진 및 영상, 책자를 전시한다.

구술 채록 프로그램 및 전시회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일가도서관(031-790-5682)에 문의하면 된다.

김경란 기자 nan6384

<저작권자 © 하남 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